트럼프, '햄버거 핵담판' 파격 행보로 북핵 돌파구 시도

처음으로 가시권에 들어온 '북미 정상회담' 시나리오는 모든 예상을 뛰어넘는 파격, 그 자체다.

지난해부터 유례없는 대결구도로 일관했던 북미 관계를 고려하면 더욱 전격적이다.

불과 2개월여 전, 새해 벽두를 장식한 것은 이른바 '핵단추 설전'이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새해 첫날 신년사에서 "핵 단추가 책상 위에 놓여있다"고 말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튿날 트위터를 통해 "나는 더 크고 강력한 핵 버튼이 있다"고 맞받아쳤다.

'말의 전쟁'과 맞물려 우발적인 군사충돌을 우려하는 목소리는 높아졌고, 한반도를 둘러싼 '핵 공포'는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수위로 치솟았다.

지난해 1월 트럼프 행정부 출범과 맞물려 악화 일로를 걸어왔던 북미 관계가 절정으로 치달은 것이다.

지난해 7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호' 시험발사는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압박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리는 계기가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를 경고하며 군사옵션도 배제하지 않는 기류로 돌아섰다.

그는 8월 초 "북한이 더는 미국을 위협하지 않는 게 최선일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전 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워싱턴 일각에서는 대북 선제타격론·예방타격론까지 서슴없이 흘러나왔다.

이에 맞서 북한 정권은 "괌 주변에 대한 포위사격 방안 검토 중"이라며 미국령 타격을 위협하면서 군사적 갈등 수위를 높였다.

지난해 9월 유엔총회는 북미 갈등의 기폭제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로켓맨'(Rocket Man)으로 부르면서 원색 비난했다.

그는 "로켓맨은 자신과 그의 정권에 대해 '자살임무'(a suicide mission)를 하고 있다"며 북한의 도발 중단을 촉구했다.

또 그는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만 한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고 노골적으로 공격했다.

이에 맞서 김 위원장은 이례적으로 직접 발표한 성명에서 '노망난 늙은이'(dotard), '불망나니', '깡패' 등의 표현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했다.

유엔총회에 참석한 리용호 외무상도 "아마 역대급 수소탄 시험을 태평양 상에서 하는 것으로 되지 않겠는가"라고 '초강경 대응'을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한발 더 나아가서 어린 사람을 얕잡아 보는듯한 '리틀'(little)이라는 단어를 붙여 김 위원장을 '리틀 로켓맨'으로 부르기도 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같은 해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내용을 보도한 기사에서 그를 '늙다리', '전쟁 미치광이', '테러 왕초' 등으로 칭하며 비난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김정은에게 '작고 뚱뚱하다'고 하지 않는데 그는 왜 나를 '늙었다'고 모욕하는가"라며 김 위원장을 비꼬며 불만을 표시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달 세제개편을 주제로 연설하는 도중에도 김 위원장을 '정신병자'를 뜻하는 "병든 강아지"(a sick puppy)라 불러 조롱했다.

이처럼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벼랑 끝에서 서로 인신공격을 서슴지 않는 거친 설전을 벌여왔다.

지난달 평창 동계올림픽으로 남북 대화모드가 조성되고 문재인 행정부가 적극적인 중재 노력을 이어간 점을 고려하더라도 '북미 해빙'이 그만큼 예상 밖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2016년 11월 대선 이전에는 "김정은이 미국에 온다면 만나서 회의 탁자에 앉아 햄버거를 먹으면서 더 나은 핵 협상을 할 것"이라며 '햄버거 핵담판'까지 언급했던 트럼프 대통령. 최고 지도자 간 '원샷 담판'으로, 복잡하게 얽힌 한반도 북핵이슈를 뚫겠다는 '통 큰 행보'에 나선 모양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