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전 지사 성폭행 파문에 부담 느껴…'안희정 쇼크 극복 못 해'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측근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허승욱(51) 전 충남도 정무부지사가 6·13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충남 천안갑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를 포기했다.

허 전 부지사는 9일 '참담하고, 송구합니다.

저는 천안갑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를 철회하고 모든 당직에서도 물러나겠습니다.

거듭 송구합니다.

'라는 문자메시지를 당원들에게 보냈다.

그의 선거 캠프 한 관계자는 "허 전 부지사가 안 전 지사의 성폭행 파문에 극도로 부담을 느껴 고심하다가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허 전 부지사는 민선 6기 충남도 첫 정무부지사로 2014년 7월부터 3년 6개월간 안희정 전 지사를 도운 측근이다.

단국대 환경자원경제학과 교수 출신인 그는 안 전 지사가 도지사에 첫 당선된 2010년에는 충남도 정책자문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다.

정무부지사 재임 중 충남도 3농혁신위원회 위원장으로 안 전 지사의 대표적 정책인 '3농 혁신'을 주도적으로 이끌기도 했다.

그는 지난달 26일 천안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천안갑 재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안희정 사단' 일원으로 국회 입성을 노렸지만, 결국 '안희정 쇼크'를 극복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 당내 경선에는 한태선 민주당 정책위원회 부의장과 이규희 천안갑 지역위원장 등 2명이 맞붙게 됐다.

천안갑 재선거는 자유한국당 박찬우 전 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의원직을 상실함에 따라 치러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