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단원을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의 수사가 진행 중인 연극연출가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소환을 앞두고 자신에게 제기된 일부 의혹을 부인했다.

이윤택 전 예술감독은 8일 서울신문을 통해 "지금 일어나는 일련의 폭로들이 저한테 가혹하고 과장되고 허구가 상당히 많다"고 주장했다.

이 전 예술감독은 김소희 연희단거리패 대표가 성폭력을 조력했다는 주장에 대해 "김소희 대표는 (당시) 그런걸 시킬 위치가 아니었다"며 "왜곡되거나 허위사실은 재판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오동식 배우가 사과 기자회견 리허설을 폭로한 데 대해서는 "문제가 터졌을 때 적극적으로 해결하려는 의지로 기자회견 준비를 한 것을 악의적으로 왜곡해 공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어떤 이야기를 해도 제 진실을 다 의심하지 않는가"라며 "법정으로 가서 사실과 진실을 가려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