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여성의 날 맞아 한목소리
"국회 내 성폭력 바로잡을 것"
여야 대표들이 세계 여성의 날인 8일 성폭력 고발 운동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확산과 피해자 보호를 위해 입법 지원을 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국회를 비롯한 정치권 전반의 성폭력 실태를 바로잡는 자정 활동도 병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세계 여성의 날 기념 행사에서 “미투 운동으로 대한민국은 변화를 시작해야 한다”며 “민주당이 책임지고 나서 ‘포스트 미투’를 준비해내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은 미투 운동 지원을 위해 성범죄 문제만큼은 엄격한, 최강도의 잣대를 적용하는 한편 당내 매뉴얼을 만들어 피해자 보호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피해자가 거꾸로 고소당하면 당에서 지원해주고, 가해자의 보복 조치에도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미투 운동은 너무나 아프고도 큰 상처”라며 “이를 계기로 우리는 사회 대변혁을 이뤄야 하는 시대를 맞았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경우에도 이 운동에 저항하거나 맞서서는 안 된다”며 “한국당은 사회 곳곳에 감춰진 여성에 대한 유리천장을 거두는 데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피해자들이 어떤 고민 끝에 그런 용기를 가지고 나섰을지를 생각하면 미투와 위드유(With you:당신과 함께하겠다) 운동이라는 말 자체가 한가한 생각 같다”며 “국회에서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상설 특별검사로 이 사건들을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회도 예외가 아니다. 의원회관, 당 사무처, 국회 사무처, 또 당 조직이 스스로 깨끗해질 수 있게 자정 노력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는 “스스로 여성 인권이 많이 향상됐다고 생각했는데 미투 운동이 활발히 일어나는 것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며 “많은 여성이 말 못 할 고통 속에 지냈다는 것을 알고 깊이 반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