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미투 기획설' 농담 주장에 "제1야당 대표로서 품격이 결여된 태도라"고 지적하자 자유한국당은 "'더듬어민주당'은 품격을 입에 올릴 자격이 없다"고 응수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8일 서면 브리핑에서 "홍준표 대표가 청와대 회동에 참석해 '가짜뉴스'로 2차 피해를 야기한 일은 묵과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홍준표 대표가 발언이 언론에 보도된 뒤 '농담'이라고 해명한 데 대해서도 "어처구니없다"면서 "근거 없는 기획설과 허위사실로 점철된 주장은 국민들의 동의를 받기 어렵다. 피해자와 국민께 사과하고 자중자애 하라"고 촉구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도 "(성폭력 피해를 폭로한) 용기 있는 피해 여성들에 대해서는 2차 피해를 방지하며, 응원과 연대의 행동으로 답해야 한다"면서 "제1 야당의 대표 입에서 미투 음모론이 나온 것은 매우 부적절하고 몰상식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또 "국가의 주요 의제를 논의하기 위해 모인 엄중한 자리에서 제1야당 대표로서 심각히 품격이 결여된 태도"라면서 "미투 운동이 좌우 진영이나 정치적 공세, 음모론 등으로 얼룩지게 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은 여야 영수회담이 끝난지 하루도 지나지 않은 오늘 홍준표 대표를 비난하며 제1야당을 깎아내리는데 여념이 없다"고 저격했다.

홍지만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하루가 멀다하고 터지는 '미투'에 아무리 민주당의 처지가 옹색하다고는 하지만, 영수회담이 끝나자마자 야당을 공격하는 것은 정치적 금도에 어긋난다"면서 "끝까지 정의로운 척, 도덕적인 척하는 집권여당의 위선에 구역질이 날 지경이다"라고 날선 비판을 던졌다.

홍 대변인은 "민주당 전북도당 한 간부는 안희정 전 지사 성폭행 피해여성을 겨냥해 '알듯 모를 듯 성 상납한것 아냐'라는 SNS 글을 올렸다가 사퇴했다"면서 "민주당 부산시 의원 예비후보는 김기덕 감독의 성폭력 관련 기사에 '달라는 X이나 주는 X이나 똑같다'는 댓글을 남겼다가 제명당했다"고 민주당의 부적절한 발언 사례를 나열했다.

홍 대변인은 이어 "집권여당의 품격이라곤 어디서도 찾아볼 수가 없다"면서 민주당이 '품격' 비난 발언을 겨냥했다.

그러면서 "화수분처럼 터져 나오는 좌파세력의 범죄 행각에, 이젠 국민들도 '더듬어민주당', '더듬어만진당', '더불어만졌당' 같은 당명까지 붙여주고 계신다"라고 네티즌들이 최근 댓글에 명시한 낯뜨거운 이름을 나열하기도 했다.

얘기 나누는 여야 대표와 청와대 참모진 /사진=연합뉴스

앞서, 홍준표 대표는 7일 청와대 오찬 회동에 참석해 임종석 비서실장과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의한 성폭력 폭로를 언급하면서 "임종석 실장이 기획했다는 얘기가 있다"고 발언했다. 이후 논란이 되자 홍 대표는 "농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