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성동조선해양의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이 예상되는 경남 통영과 한국GM·현대중공업의 공장 폐쇄로 지역 경제가 흔들리는 전북 군산에 총 2400억원 규모의 유동성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8일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신속지원대책(패스트트랙)을 마련했다.

성동조선과 한국GM 군산공장 협력업체 등은 총 1300억원 규모의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 기존 보증 프로그램보다 심사 기준을 완화하고 개별기업 보증 한도를 최대 3억원 확대한다.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은 기존 대출 만기를 1년 연장하고 원금 상환을 유예한다. 특별경영안정자금을 500억원 규모로 신규 편성해 통영 및 군산 소상공인에 대한 대출 및 보증 지원을 확대한다. 구조조정 기업 근로자 및 실직자를 위한 맞춤형 재취업 교육도 강화한다.

정부는 해당 지역을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하는 등 2단계 지원책도 마련하기로 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