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 지원 가능성 첫 언급
엥글 사장 "실사 빨리 끝내달라…
외투지역 지정 신청서 제출할 것"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사진)이 8일 “한국GM의 원가구조를 확인한 뒤 자구계획을 통해 회생이 가능하다고 판단되면 뉴머니(신규 자금) 지원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이 한국GM에 대한 조건부 자금 지원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배리 엥글 미국 제너럴모터스(GM) 해외사업부문 사장과 세 차례 면담한 내용을 소개하면서 GM 측에 이 같은 구두 약속을 했다고 밝혔다.

다만 자금 지원은 ‘대주주(GM) 책임’이 먼저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올드머니(기존 대여금)에 대해서는 한 푼도 들어갈 수 없다”며 “올드머니는 전적으로 대주주인 GM 본사의 책임이라는 원칙하에 협상에 나섰다”고 했다.
GM은 한국 정부와 산은에 한국GM에 대한 기존 대여금(약 3조원)을 출자전환하는 대신 산은도 보유 지분(17.02%)만큼 증자(약 5000억원)에 참여하고 대출도 해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GM이 신규 자금 투입 없이 부실채권만 털어내고, 산은만 새로 돈을 넣는 구조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게 이 회장의 생각이다. 결국 GM이 출자전환하고 신규 자금을 넣어야 산은도 자금을 지원할 명분이 있다는 뜻으로 분석된다.

이 회장은 한국GM에 대한 실사가 늦어진 배경도 설명했다. 그는 “실사를 위한 실무 협의 과정에서 (한국GM 측이) 굉장히 민감한 자료를 아직 제출하지 않고 있어 실무진 간 협의가 계속되고 있다”며 “실사는 과거의 잘못을 파헤치는 게 목적이 아니라 자구계획을 수행하면 한국GM이 생존할 수 있는지 판단하기 위해 원가구조, 비용구조 등을 보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엥글 사장은 이날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들과 만나 “산은의 실사가 신속히 진행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빠른 시일내 공식적인 한국 투자계획과 함께 외국인 투자지역 지정 요청을 위한 신청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장창민/정지은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