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자유한국당 입당

배현진 자유한국당 입당

최근 MBC에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진 배현진 아나운서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한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8일 “삼고초려 끝에 배 아나운서 영입에 성공했다”면서 “배 아나운서가 ‘MBC에 남아서 역할을 하겠다’며 잔류 의사가 강했으나 최근 확답을 얻었다”고 말했다.

배현진은 7일 MBC에 사직서를 제출했고, 9일 자유한국당 입당식을 앞두고 있다. 그는 입당 후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에 전략 공천할 것으로 알려졌다.

배현진은 앞서 김재철·김장겸 전 MBC사장 시절 노조 파업에 불참했다는 이유로 노조원들의 거센 반발을 받은 바 있다.
당시 배현진은 사내 게시판에 "노조에서 나왔다고 어느 정권 편이니 사측이니 하며 편을 가르려는 시도, 그 의도는 매우 불쾌하다"라는 내용의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이어 "한 선배가 '네가 복귀하면 앞으로 방송을 못하게 하겠다'고 하더라. 내가 아닌 누구라도 어떤 일에 참여의 의미가 없다 판단될 때 언제든 그만둘 수 있는 것, 그리고 그 결정을 존중하는 것, 아파도 이것이 민주주의라 생각한다"고 생각을 밝혔다.

또한 배현진과 함께 길환영 전 KBS 사장도 자유한국당에 입당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