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유재석이 '둘째 임신' 소식에 대해 숨겨진 비화를 공개한다.

오늘(8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에서 최근 '둘째 임신 소식'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MC 유재석이 허심탄회한 소감을 밝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출연진들은 유재석 부부의 임신 소식에 엄지를 치켜들며 축하를 아끼지 않았다.

이날 유재석은 "주변에 계신 형님들도 그렇고 많은 분들께서 축하해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 드린다. 나경은 씨도 꼭 감사를 드리고 싶다더라. 제가 나경은씨 대신해서 인사 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20년지기 절친들답게 짓궂은 질문들로 인해 분위기가 돌변했다.
박수홍은 "결혼 10년차인데도 불구하고 여전히 금슬이 좋다는 얘기 아니냐?"며 운을 띄우자 유재석은 "우리는 쭉 좋았다"면서 남다른(?) 자부심을 드러냈다.

또한 유재석은 '둘째 임신'에 대한 아들 지호의 반응을 공개해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유재석은 "사실 지호가 펑펑 울었다"면서 부모님 사랑을 뺏길까 봐 무서워하는 첫째 지호의 솔직한 반응에 대해 애잔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시간이 지나니까 지호도 받아들이고 동생 태어나길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KBS2 '해피투게더3'는 오늘(8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