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의혹 확산 직전 신청…소속 정당 '민주당→무소속' 뒤늦게 변경
"구체적 성추행 의혹 무시 못해" vs "본인 소명 들어봐야"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면서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무기한 연기한 정봉주 전 의원이 이미 서울시장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에 따르면 정 전 의원 측 대리인은 전날 오전 10시께 선관위에 예비후보 등록 신청서를 제출했다.

애초 당일 오전 11시로 예정됐던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1시간가량 앞둔 시점이었다.

성추행 의혹 보도가 오전 9시 30분께 처음 나왔고, 인터넷 포털을 통해 널리 퍼지기까지 다소 시간이 걸린 만큼 사회적 파문을 미처 예상치 못하고 회견 직전 예비후보 등록에 나섰을 수 있다.

실제 정 전 의원 캠프 관계자는 회견 20분 전까지 취재진의 문의에 "예정대로 회견을 진행한다"고 밝혔다가 불과 5분을 남겨두고 "회견을 취소한다"고 돌연 말을 바꿨다.

다만 정 전 의원이 아직 출마 의지를 꺾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다.

정 전 의원은 예비후보 등록을 하면서 소속 정당을 더불어민주당으로 기재했으나, 민주당 측의 설명으로 특별사면 후 복당 절차가 아직 완료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정 전 의원은 하루 뒤인 이날 오후 뒤늦게 소속 정당을 민주당에서 무소속으로 변경해달라고 선관위에 다시 서면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만일 정 전 의원이 이미 출마를 포기했다면 소속 정당 변경서가 아닌 사퇴서를 보내는 것이 자연스럽다는 것이 정치권 분석이다.

캠프 관계자도 전날 회견을 연기하면서 "출마를 포기한 것은 아니다"며 "입장을 정리한 후 회견의 장소와 시간을 다시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예비후보에서 사퇴할 경우 선관위에 납부한 기탁금 1천만 원을 돌려받지 못한다.

이와 별도로 민주당이 정 전 의원의 복당 신청을 받아들일지도 관심사다.

민주당 서울시당은 오는 15일 복당심사위원회를 열어 정 전 의원 등에 대한 복당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서울시당이 복당을 허용할 경우 이후 서울시당 상무위를 거쳐 중앙당에 보고하면 복당이 최종 확정된다.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기 전까지는 당연히 복당이 허용되는 분위기였으나, 당 안팎에서 성폭력 피해 폭로가 이어지는 가운데 민주당이 정 전 의원을 복당시키는 것은 부담스러울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민주당 관계자는 "성추행 의혹이 매우 구체적이어서 무시할 수 없다"며 "추미애 대표가 좌고우면하지 않고 불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밝힌 만큼 복당은 어렵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정 전 의원의 복당은 복당심사위원들이 당사자의 소명까지 확인하고 판단할 일로, 아직 복당 불허를 예단할 수는 없다는 시각도 있다.

정 전 의원은 현재 외부와 연락을 끊은 상태로, 복당심사위에는 구두나 서면으로 본인의 입장을 밝힐 가능성도 있다.

정 전 의원 측의 요청이나 당의 상황에 따라 심사위 일정이 다소 연기될 가능성도 있다.

서울시당 관계자는 "복당 심사는 절차와 과정이 중요한 문제다.

통상 절차대로 양쪽 의견을 들어 판단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