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8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의혹과 관련, “가진 권력을 단순히 남용한 게 아니라 타락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세계여성의 날 기념행사에서 “따뜻하고 기쁜 마음으로 함께 축하의 마음을 나눠야 하는데 불미스럽고 죄송한 마음으로 말씀을 올릴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정치가 항상 희망을 말해 왔는데 ‘같은 입으로 희망을 말할 수 있을까’라고 시시때때로 머리를 스친다”며 “그럼에도 이 참담한 심정을 딛고 일어서 피해자의 손을 잡고 희생에 답해야 한다는 마음을 먹는다”고 말했다.
추 대표 여성의 날을 상징하는 검은색 의상과 보라색 스카프를 두르고 성폭력 근절 운동에 대한 지지를 표했다.

추 대표는 “여성들이 개별적으로 감내했던 어두운 나날들은 가부장적 구조의 한국사회 속에서 쉽게 지나쳐 왔다”며 “마치 권력과 권위에 비례하는 것 인 양 (성폭력을) 해왔던 것을 깨야한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미투운동(me too 나도 당했다)’을 지원하면서 △가해자에 대한 보복 조치 대처 △피해자 관점에서 문제해결 △일회성 그치지 않는 근본 원칙 제시 등 3대 원칙을 분명히 했다. 이와 함께 여성 폭력 방지법 제정, 명예훼손에서 성범죄 제외, 성범죄 공소시효 배제 입법 추진 계획을 밝혔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