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앞두고 정치보복이라는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표적 수사가 아니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8일 검찰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 관련 검찰 수사는 올해 초 본격화 해 두 달 반 정도 이뤄졌다'면서 "이 전 대통령을 염두에 두고 한 수사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 특정 보수단체 불법지원 사건을 들여다보는 도중 국가정보원이 청와대에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상납한 의혹을 포착했고, 이 수사과정에서 이명박 정부 시절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국고 횡령과 청와대 뇌물 상납 의혹 관련 단서를 포착했다는 설명이다.

검찰은 국정원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지난달 5일 구속기소하면서 이 전 대통령을 주범으로 지목했다. 공소장에서 이 전 대통령의 구체적인 혐의사실이 드러난 건 이때가 처음이다.
검찰 관계자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와 관련한 의혹 수사에 대해서도 "다스의 미국 소송에 한국 공무원을 동원했다는 직권남용 혐의 고발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선 범행 동기 파악이 필요했다"면서 "이 때문에 다스의 실소유주를 조사했고, 그 과정에서 비자금 및 횡령, 탈세 등의 혐의를 수사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자연스러운 흐름에 따라 수사한 것"이라면서 "특정한 테마를 갖고 수사한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검찰이 수사 착수 배경을 상세히 설명하는 건 흔치 않은 일이다. 이 전 대통령을 둘러싼 일련의 수사과정이 목적의식 아래 이뤄진 표적수사가 아니냐는 논란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란 해석이 나온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지난 1월 17일 기자회견을 통해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 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으로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