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GOT7)은 지난 6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 카페에서 새 앨범 발매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데뷔 5년차 보이그룹 '갓세븐'(GOT7)은 그동안 대표곡도, 뚜렷한 색깔도 없었다. 그동안 JYP엔터테인먼트의 막내 그룹이라고 자신들을 소개했지만 그룹 색깔을 찾기위해 그 누구보다 고민이 많았다.

6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 카페에서 새 앨범 발매 기념 인터뷰에서 만난 갓세븐은 "한 방 칠 준비가 됐다"며 자신감이 넘치는 모습이였다.

5개월 만에 완전체로 돌아온 갓세븐은 멤버 7명(JB·마크·잭슨·진영·영재·뱀뱀·유겸)이 다양한 장르와 사운드를 표현한 신보 'Eyes On You'(아이즈 온 유)를 발표하고 타이틀곡으로 리더 JB의 자작곡 'Look'(룩)을 전면에 내세웠다.

"드디어 갓세븐의 진정한 색깔을 찾은 앨범이 나왔습니다. 지금까지 보여주지 못했던 갓세븐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기쁘고, 많이 기대해주세요." (유겸·잭슨)

"멤버들이 모두 작사·작곡에 참여했어요. 갓세븐의 익숙하지 않은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이번엔 콘셉트 자체를 다 바꿔 색다른 느낌을 많이 줬죠." (뱀뱀)

"5개월 동안 멤버들 각자가 노력을 많이 했고, 같이 더 머리를 맞대고 준비를 했어요. 준비한 만큼 잘 됐으면 좋겠어요." (영재)

리더 JB는 지난해 앨범 '7 for 7'의 타이틀곡 'You are'(유 아)를 작사, 작곡해 남다른 음악적 역량을 과시했는데 이번 앨범에서도 기세를 이어가며 싱어송라이터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했다.

"지난 앨범에 이어 타이틀이 됐을 때 부담보다는 기분이 좋았어요. 멤버들이랑 디테일한 부분까지 의견이 잘 맞았던 것 같아요. 그래서인지 컴백을 앞두고 불안보다는 기대가 높아요." (JB)

다른 멤버들도 수록곡을 통해 음악적 스펙트럼을 넓혔고, 팬들에게 또 하나의 특별한 선물이 될 것이다.

수록곡 'The Reason'(더 리즌)은 뱀뱀이 작사·작곡에 참여한 팝 댄스곡으로 감각적인 기타 리프와 갓세븐의 파워풀한 보컬이 어우러졌다. 영재가 작곡한 '망설이다'는 기타 선율을 베이스로 짝사랑의 감정을 표현했다.
R&B 팝 장르에 밝은 사운드가 돋보이는 '우리'는 유겸이 만든곡이다. '뻔할지는 몰라도 변하지 않을 거야'라는 가사처럼 견고한 믿음을 노래한다.

마지막 트랙에 실린 '고마워'는 진영이 평소에 말로 다 하지 못했던 팬들에 대한 진심을 담은 곡이다. 작사·작곡을 맡은 그는 팬들을 '초록빛 은하수'에 비유하며 고마움을 전하고 의미를 더했다.

특히 갓세븐은 정식 컴백을 앞두고 선공개곡을 선보이며 새로운 시도로 컴백 열기를 예열했다. 지난달 28일 이들은 걸그룹 씨스타 출신으로 가창력과 음색으로 사랑받는 효린과 컬래버레이션한 곡 '너 하나만'(feat. 효린)을 공개했다.

"색다른 것을 해보고 싶었어요. 유닛보다 더 특별한 무엇. 컬래버레이션을 하자는 의견이 나왔고, SBS '판타스틱 듀오'에서 작업을 했었던 효린 씨와 목소리를 섞어보고 싶었죠. 생각보다 잘 어울렸고, 반응도 좋아서 뿌듯합니다." (JB)

데뷔 이후 갓세븐은 개인과 유닛 활동을 활발히 했다. 하지만 이날 인터뷰에서 '함께', '멤버 7명'을 강조했다.

"유닛 가능성도 항상 열려있지만, 이번엔 함께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어요." (유겸)

"지난해 연말에 갑자기 긍정적인 생각이 들었어요. 방탄소년단을 보면서 갓세븐도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자신감이 생겼죠. 멤버들이 모여서 '우리도 똘똘 뭉치자'고 다짐했죠. 앨범을 준비하면서, 안무를 할 때도 완벽하게 맞아도 한 번 더 연습했어요. 긍정의 힘이 끌어 올랐고, 다행히 멤버들이 잘 따라줬어요." (JB)

갓세븐이 찾은 뚜렷한 색깔만큼 목표도 정확하다.

"음악방송 1위, 음원차트 1위도 욕심나지만, '우리가 갓세븐이다'라는 것을 확실히 보여드리겠습니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