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I(아이) 오픈빌더 플랫폼 개방
외부 파트너사와 협력 강화 계획

정의정 카톡비즈플랫폼 팀장/사진=카카오

카카오(125,0002,000 -1.57%)가 만능 비서봇인 '어시스턴트봇'을 연내 출시한다.

카카오는 8일 서울 한남동 카카오 사옥에서 인공지능(AI) 미디어 스터디를 열고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카카오가 출시할 어시스턴트봇은 카카오톡 내 수많은 봇들을 중계해주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카카오는 어시스턴트봇이 챗봇과 이용자의 접점을 확대하는 데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카카오는 올해 안에 다양한 기능을 탑재한 챗봇을 개발해 카카오톡, 카카오미니, 그 외 사물인터넷(IoT) 서비스와 결합해 생활의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재 카카오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정보를 제공하는 '플러스친구봇', 영국 프리미어리그(EPL)의 경기 일정 등을 알려주는 '프리미어리그봇' 등의 다양한 챗봇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카카오의 개발 플랫폼인 카카오 I(아이) 오픈빌더 플랫폼도 개방한다. 카카오 I 오픈빌더는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에 적용 가능한 텍스트형 챗봇이나 카카오미니의 음성 인터페이스와 호환되는 스피커봇(음성형 챗봇)을 만들 수 있는 개발 플랫폼이다.

카카오는 연내 카카오의 AI 기술과 카카오톡 접점이 필요한 파트너나 개인에게 카카오 I 오픈빌더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외부 파트너사와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통신·IT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