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아나운서 MBC 사직서 제출
배현진, 정계 진출설 '솔솔'…재·보궐선거 출마 가능성 대두

배현진 아나운서 _ MBC 제공

MBC의 배현진 아나운서(35)가 결국 사직서를 제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배현진 아나운서는 현재까지 업무 발령대기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배 아나운서는 7일 MBC 보도본부장에게 직접 사직서를 제출했다.
배 아나운서는 김재철·김장겸 전 사장 시절 노조의 파업에 참여하지 않았다.

지난해 MBC 장기 파업 후 경영진이 교체되고 파업에 참여했던 직원들이 대거 복귀하면서 발령대기 상태로 추락했다.

최승호 사장은 지난 1월 기자간담회에서 배현진 아나운서와 관련, "본인이 계속 일하길 원한다면 역할을 논의해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다시 뉴스에 출연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못 박은 바 있다.

배 아나운서는 2008년 MBC에 입사해 '우리말 나들이', '5시 뉴스', '100분 토론' 등 여러 프로그램을 진행했으며 특히 2010년부터 2017년까지 무려 7년간 MBC 간판 뉴스인 '뉴스데스크' 앵커를 지켜왔다.

한편, 8일 한국당 한 관계자는 "당 지도부 차원에서 배현진 아나운서 영입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밝혀 배현진의 향후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