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금융청은 8일 오전 가상통화 교환업체 7개사를 일제히 행정 처분한다고 발표했다. 이중
등록 신청중인 '유사 사업자' 2개사에 대해 업무정지 명령을 내렸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 인터넷판이 전했다.

거액의 가상통화가 유출된 코인체크(본사 도쿄 시부야)에는 1월 말에 이어 두 번째 업무정지 명려이 내려졌다. 코인체크는 올 1월26일 최대 규모인 580억엔(약 5842억원) 상당의 NEM(뉴이코노미무브먼트) 코인을 해킹으로 도난당했고, 이로 인해 26만 명의 투자자가 피해를 봤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내부 관리 및 보안 대책이 불충분한 업체를 엄격하게 감독해 이용자 보호를 우선, 건전한 거래 환경을 만들기 위한 조치"라고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