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성폭행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8일 오후 예정된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했다.

안희정 전 지사는 이날 오후 1시께 신형철 전 충남지사 비서실장을 통해 보낸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해 "검찰 출석 전 국민과 충남도민 앞에 머리를 숙여 사죄하려 했지만 모든 분들이 신속한 건찰 수사를 촉구하는 상황에서 이른 시일 내에 검찰에 출석해 성실하게 협조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판단해 기자회견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은 한시라도 빨리 나를 소환해 달라"고 촉구하면서 "수사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지사는 지난 5일 공보비서를 수차례에 걸쳐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보도되자 잠적했다가 직접 사과와 해명을 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는 비판이 일자 이날 오후 3시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성폭행 의혹과 관련한 자신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었다.

일각에서는 전날 밤 자신의 추가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부감을 느껴 기자회견을 취소한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안희정 전 지사가 소장을 맡았던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여직원 A씨는 전날 한 방송을 통해 1년 넘게 안희정 전 지사로부터 수차례의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