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지 전 아나운서(왼쪽). MBC 뉴스데스크 캡처

자유한국당이 길환영 전 KBS 사장과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를 영입했다. 오는 6월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질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를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국당은 그동안 길환영 전 사장과 배현진 전 아나운서 영입을 추진해오다 성공해 9일 입당식을 열 예정이다. 이들을 국회의원 재보선에 전략 공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 천안 출신인 길환영 전 사장은 충남 천안갑 재선거에, 배현진 전 아나운서는 서울 송파을 재선거에 각각 내세우는 방안이 유력하다고 한국당 관계자의 설명이다.

2012년부터 2014년까지 KBS 사장을 지낸 길환영 전 사장은 현재 백석대 특임부총장을 맡고 있다. 배현진 전 아나운서는 2008년 MBC에 입사한 뒤 7년 가까이 '뉴스데스크' 앵커를 맡았지만 김재철·김장겸 전 사장 시절 노조의 파업에 참여하지 않아 노조원들과 갈등을 빚다 최근 퇴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