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전 충남지사. 사진=연합뉴스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예정된 기자회견을 전격 취소했다.

안희정 전 지사는 당초 8일 오후 3시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었지만 기자회견을 2시간여 앞두고 일정을 전격 취소했다.

신형철 전 충남지사 비서실장은 "안희정 전 지사가 검찰에 출석하기 전 국민과 충남도민들 앞에 머리 숙여 사죄하고 싶었지만 모든 분들이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상황에서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수사에 협조하는 게 우선적 의무라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안희정 전 지사는 한시라도 빠른 검찰 소환을 촉구하면서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앞서 이날 오전 범행 장소로 지목된 오피스텔을 압수수색하며 증거 수집에 나섰다. 전날인 7일엔 정무비서 김지은 씨 외에도 안희정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추가 폭로가 나왔다. 안희정 전 지사가 소장을 맡았던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여직원 A는 1년 넘게 안희정 전 지사로부터 수차례의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