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제부총리. 사진=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한 달 내로 STX조선의 노사확약이 없으면 원치대로 하겠다고 말한 것은 법정관리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마친 뒤 이같이 말했다.

채권단은 이날 성동조선은 법정관리 신청이 불가피하고 STX조선에 대해서는 자력 생존이 가능한 수준의 고강도 자구노력과 사업재편에 대해 한 달 이내의 노사확약이 필요하다고 결정했다. STX조선의 경우 노사확약이 없는 경우 원칙대로 처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부총리는 "인력과 생산성, 산업구조 재편 문제가 있는 만큼 노사가 한 달 안에 확약을 해서 정말 의지를 보여달라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