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제부총리. 사진=연합뉴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채권단은 성동조선은 법정관리 신청이 불가피하고 STX조선은 자력 생존이 가능한 수준의 고강도 자구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채권단이 마련한 중견조선사 처리방안과 구조조정 등에 따른 지원대책을 논의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 두 달 동안 전문 컨설팅사를 통해 산업 생태적인 측면과 회사부문별 경쟁력, 구조조정 및 사업재편 방안 등을 포함해 다양하고 밀도 있는 분석을 했다"면서 "사측, 노조, 전문가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그는 "채권단은 의견수렴, 컨설팅 과정을 거쳐 성동조선은 법정관리 신청이 불가피하다고 했다"면서 "STX조선은 자력 생존이 가능한 수준의 고강도 자구노력과 사업재편에 대해 한 달 내에 노사확약이 없는 경우 원칙대로 처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업황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는 조선해운업에 대해선 혁신과 상생 발전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어려움이 예상되는 경남 지역을 위한 지원대책을 신속히 마련할 것"이라면서 "조선소 가동 중단 등 어려움을 겪는 군산을 위한 대책도 필요하다"고 했다. 지원대책의 3가지 기본 원칙도 제시했다. 그는 △근로자 등 직접 대상자 중심 △대체·보완사업 제시 △실속 있고 실질 있는 지원을 제시했다.

김 부총리는 "긴급 유동성 지원과 업체 부담 완화, 직접 당사자 실질 지원 등 1단계 대책을 펴고 이후 이른 시간 안에 지역경제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도록 보완산업 육성과 재취업 지원 등 2단계 규칙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조조정은 꼭 필요하지만 어렵고 힘든 과정"이라며 "원칙을 가지고 신속하고 과감하게 구조조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