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연기된 한미 연합군사훈련이 이달 말부터 열릴 예정이라고 미국 NBC와 CNN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방송은 복수의 미 국방 관료들을 인용해 최대 규모의 한미 연합훈련인 독수리훈련이 오는 31일 시작돼 5월까지 진행된다고 보도했다. 독수리훈련 기간 중 열리는 키리졸브 연습은 4월 중·하순 실시된다.

독수리훈련은 통상 매년 3~4월 열린다. 올해는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기간을 피하기 위해 오는 18일 패럴림픽 폐막 후 구체적 일정을 확정하기로 했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 해빙무드에 찬물을 끼얹지 않기 위해서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우리 정부의 대북특사단과 만난 자리에서 한미 연합훈련과 관련해 "4월부터 예년 수준으로 진행하는 것을 이해한다"고 말해 미뤄진 훈련이 곧 재개될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하지만 크리스 로건 미 국방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NBC에 "추가 정보는 패럴림픽 이후에 공표할 것"이라며 구체적 훈련 날짜를 확인해주지 않았다.

지난해 독수리훈련엔 미군 3600여명이 합류해 기존 주한미군 2만8500여명, 한국군 20만명과 함께 두 달 동안 육·해·공 특수전 기동연습을 펼쳤다. 독수리훈련과 키리졸브 연습에 참가하는 한미 양국군 병력을 모두 합치면 통상 30만명에 이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