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뉴스데스크 캡처

배현진 아나운서가 MBC를 떠난다.

8일 MBC 관계자에 따르면 배현진 아나운서는 전날 직접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최근까지 업무 발령대기 상태로 소속부서 없이 지내왔으나 최근 사직서를 냈다.

2008년 MBC에 입사한 배현진 아나운서는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7년 동안 '뉴스데스크' 앵커를 맡았다. 김재철·김장겸 전 사장 시절 노조의 파업에 참여하지 않고 경영진과 적극적으로 보조를 맞추며 방송한 탓에 노조원들의 반발을 샀다.

지난해 MBC 장기 파업 직원들이 대거 복귀하면서 배현진 아나운서는 발령대기 상태가 됐고 거취가 주목을 받았다.

최승호 사장은 지난 1월 기자간담회에서 배현진 아나운서와 관련해 "본인이 계속 일하기를 원한다면 역할을 논의해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다시 뉴스에 출연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