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폭력 고발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들불처럼 일고 있는 가운데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한 조국 민정수석을 비롯한 몇몇 수석들이 피해자를 지지·응원하며 연대의 뜻을 나타내는 '위드유(#With you·당신과 함께 하겠다)' 팔찌를 차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