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의원.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권성동·염동열 의원의 국회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하고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외압 의혹과 관련해 본격적인 강제 수사에 나섰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은 8일 오전 업무방해 등 혐의로 두 의원의 국회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는 춘천지검에 재직 당시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과정에서 고검장 출신 변호사와 현직 국회의원의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당시 춘천지검장이었던 최종원 현 서울남부지검장이 검찰총장 지시를 받아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을 불구속하는 선에서 수사를 종결하라는 취지로 지시했다는 것이 안 검사의 주장이다.
안 검사는 또 최 전 사장의 측근과 권 의원, 모 고검장 사이에 많은 연락이 오간 사실이 파악됐다며 정치권과 검찰 수뇌부가 수사에 개입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대검찰청은 수사에 외압이 없었다고 해명하는 한편 별도의 수사단을 꾸려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수사외압 의혹을 모두 수사하게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