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3·미국)가 자신의 라이벌 가운데 한 명인 필 미컬슨(48·미국)의 우승을 높이 평가했다.

우즈는 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팜하버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스파 챔피언십 프로암 경기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대단한 일이었다"며 "사실 미컬슨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경기력이 많이 올라왔고 우승 경쟁도 여러 차례 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미컬슨은 5일 끝난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멕시코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2013년 7월 브리티시오픈 이후 4년 8개월 만에 '우승 갈증'을 해소한 미컬슨은 특히 연장에서 최근 상승세가 뚜렷한 저스틴 토머스(25·미국)를 물리치며 베테랑의 힘을 보여줬다.

우즈는 "미컬슨의 우승은 대단히 멋진 일이었다"며 "특히 16번 홀 버디로 토머스와 동타를 이루는 장면은 '빅 퍼트'였다"고 칭찬했다.

우즈도 미컬슨만큼이나 오래 우승 소식을 전하지 못하고 있다.

그의 최근 우승은 2013년 8월 WGC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로 미컬슨만큼이나 오래 우승에 굶주린 상태다.
우즈는 "미컬슨의 우승은 적지 않은 나이에도 우승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 것"이라며 "데이비스 러브 3세도 2015년에 50세를 넘어 우승했고, 이번에 미컬슨이나 케니 페리 역시 40대 후반에 우승을 차지한 선수들"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나 역시 부상에서 돌아와 다시 경기하고 우승 경쟁을 할 수 있게 된 사실이 매우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4월 허리 수술을 받고 올해 PGA 투어에 복귀한 우즈는 지난달 혼다 클래식에서 12위에 오르며 재기 가능성을 밝혔다.

우즈는 "혼다 클래식 이후 굉장히 느낌이 좋다"며 "연습량을 좀 늘렸고, 다음 주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까지 2주 연속 출전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최근 5주간 4개 대회에 출전하는 그는 강행군이 아니냐는 주위 우려에 "이제 겨우 10개 라운드를 치렀을 뿐"이라며 "사람들이 내가 기복이 심하다고 이야기하는 것을 알지만 10라운드는 결코 많은 경기 수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발스파 챔피언십 1, 2라운드에서 우즈와 동반 플레이를 하는 조던 스피스(25·미국)는 "최종 라운드에서 우즈가 우리와 같은 젊은 선수들과 우승 경쟁을 하는 장면이 성사되면 좋겠다"며 "아마 우즈도 원하는 일일 것"이라고 말했다.

스피스는 "우즈가 2000년의 우즈는 아니지만, 일요일 최종 라운드의 우즈는 여전히 우즈"라며 "아마 우리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일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