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눈을 보기 힘든 지역으로 꼽히는 대구와 경북 지역이 밤새 많은 양의 눈이 내렸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7일 오후부터 대구·경북 곳곳에 눈이 내려 8일 오전 6시까지 봉화군 석포면 13.8cm, 영양군 수비면 10.4cm, 울진군 금강송명 7.3cm, 김천 8.1cm, 군위 6.5cm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이 밖에도 성주 5.4cm, 구미 5.0cm, 상주 4.1cm, 영주 2.0cm, 대구 1.8cm, 안동 0.9cm의 적설량을 보였다.

대구기상지청은 대구·경북에 내리는 비나 눈은 밤에 그치겠다고 발표했다. 다만 경북 북동산지를 중심으로 9일 새벽까지 5~10cm의 눈이 더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9일까지 많은 눈이 내리는 곳이 있어 도로결빙과 비닐하우스 붕괴 등 시설물 관리와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