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분양권 거래 시장이 꽁꽁 얼어붙었다. 전매제한 강화와 분양권에 대한 양도소득세 규제로 거래량이 급감했다.

8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에 거래 신고된 서울 아파트 분양권은 총 13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30건) 대비 70% 감소했다. 서울 아파트 분양권 거래는 지난해 5월 한 달 동안 1123건이 거래되는 등 활기를 보엿다. 하지만 6·19 부동산 대책 이후 분양한 새 아파트 분양권 전매가 입주 때까지 전면 금지되면서 거래 가능한 물량이 크게 줄어들었다.

올해부터는 청약조정대상지역의 분양권 양도세율이 보유 기간과 관계없이 50%로 높아지면서 거래량이 급감하고 있다. 분양권 전매차익의 절반을 세금으로 내야 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12월 539건이던 서울 아파트 분양권 거래량은 올해 1월 양도세율이 오른 뒤 154건으로 71% 감소했다. 2월(130건)엔 다시 전월 대비 16%가량 감소했다. 지난달 강남구의 분양권 거래 신고 건수는 1건에 그쳤다. 서초구도 7건으로 한 자릿수를 기록했다. 송파구와 강동구는 9000여 가구에 이르는 가락동 헬리오시티와 고덕동 주공 재건축 등 대규모 단지 영향으로 지난달 각각 18건이 신고됐다.

서울 재건축·재개발 입주권 거래량도 지난해와 비교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지난달 서울지역 입주권 거래량은 261건으로 지난해 2월(607건)보다 57% 줄었다. 8·2 부동산 대책 이후 투기과열지구 내 조합설립인가 이후 재건축 단지의 조합원 지위 승계가 막힌 데다 지난해 10월 말부터는 재개발·재건축 조합원 분양도 5년 재당첨 제한이 적용되는 등 규제가 강화된 영향이다.

다만 지난해 12월(175건)과 올해 1월(236건)에 비해서는 거래량이 늘어났다. 새 아파트 분양권 거래가 금지되면서 일부 거래 가능한 재개발·재건축 조합원의 지분 매입이 늘어난 것으로 해석된다. 올해 1월 25일부터는 10년 보유, 5년 거주 등 장기 거주자 소유의 재건축 거래가 가능해지면서 거래 가능한 물량이 증가한 것도 일부 영향을 미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