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문재인 대통령 특사로 북한을 방문한 뒤 귀환해 대화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로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만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8일 미국행 항공기에 오른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떠나 2박 4일 간 방미 일정을 소화하고 10일 오전(미국 현지시각) 워싱턴에서 출발할 예정이다. 미국 측과의 면담은 총 세 차례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미국 도착과 함께 첫 모임에선 안보·정보 관련 수장 두 명이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측의 안보·정보 관련 수장이 누구인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으나 마이크 폼페오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의 이름이 거론된다.
미국 시각으로 8일 대북 이슈와 관련한 부처 장관 3명과 2+3 형태로 회동할 예정이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귀국 전 백악관에 들러 북한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미국 측에 북미 대화에 나설 것을 직접 설득할 계획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만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되지만 세부 일정은 미국 측과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 실장이 북한에 다녀온 직후 방북 내용을 대통령에게 보고한 것을 고려하면 국내에서 북한의 메시지를 아는 사람은 특사단 5명을 포함해 6명뿐"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 실장에 북한에서 돌아오자마자 맥매스터 보좌관과 통화하고 대략적인 내용을 이야기했다"면서도 "북한의 메시지가 무엇인지는 말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북특사단은 지난 6일 오후 1박 2일 일정의 평양 방문 일정을 마치고 돌아온 뒤 언론 브리핑을 통해 4월 말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개최 등 김 위원장과의 합의 결과를 공개했다. 수석특사인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와 북미회담에 분명한 의지를 밝혔다고 전하면서 "미국에 전달할 북한 입장을 별도로 추가로 갖고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