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관세 부과에 대한 우려가 지속한 가운데 혼조세를 나타냈다.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의 사임 소식에 무역전쟁 우려가 다시 부각되며 일제히 하락했다.

7일(미국시간) 장 마감무렵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2.76포인트(0.33%) 하락한 2만4801.36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장보다 1.32포인트(0.05%) 내린 2726.8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4.64포인트(0.33%) 오른 7396.65에 움직였다.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할 방침이라고 밝히면서 세계 무역전쟁의 불씨를 당겼다. 콘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방침에 반대했으며 시장 일각에서는 그가 백악관 내에서 관세 부과 파장을 완화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결국 콘 위원장은 전날 사임 의사를 밝히면서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주의는 더욱 거세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백악관은 이날 콘 위원장의 사임 의사 표시 이후에도 수입산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부과 의지를 분명히 했다.

무역전쟁 우려가 다시 불거지면서 미국 기업들 중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들의 주가도 떨어졌다. 제너럴모터스(GM), 보잉 등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을 사용하는 기업들의 주가가 각각 1% 가량 하락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