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이 6일(현지시간) '철강·알루미늄 관세' 방침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우리는 무역전쟁에 들어가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CNBC에 따르면 이날 하원 세출소위원회에 참석한 므누신 장관은 "미국이 세계 무역 전쟁을 일으키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대신 미국 기업이 다른 나라에서 동등한 대우를 받기를 바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은 분명하다. 미국 내 중국 기업들처럼, 미국 기업들도 중국에서 똑같이 사업하기를 원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므누신 장관은 "지금 시점에서 우리의 우선순위는 북미 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을 재협상하고, 중국과의 공정하고 균형 잡힌 무역관계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나프타 재협상이 성공적이라면 멕시코와 캐나다에는 관세가 적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멕시코 및 캐나다에 대해 대규모 무역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면서 "현재 재협상 중인 나프타는 미국 입장에선 나쁜 협정이었다.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는 새롭고 공정한 나프타가 체결될 때에만 철회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