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중국 인민일보 홈페이지 캡처

중국 정부가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표명하고 오는 4월 남북 정상회담 개최가 합의된 데 대해 환영의 입장을 표명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6일 저녁 '한국 대통령 특사 대표단 방북 결과'에 대해 "중국은 한국 대통령 특사 대표단의 방북이 긍정적인 결과를 거둔 점을 주목했다"며 "중국은 이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가 자정께 대변인 담화를 내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이는 그만큼 중국 정부는 남북 정상회담 성사와 북한의 '비핵화 의지' 표명으로 북미 대화가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서둘러 입장을 표명하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겅 대변인은 "한반도의 가까운 이웃으로서 중국은 남북 양측의 관계 개선을 일관되게 지지해오고 있다"면서 "유관국들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안전 문제를 포함한 각자의 합리적인 우려를 해결하고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의 추진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이번 방북 결과가) 한반도 전체 인민과 유관국들의 공동 이익에 부합하고 지역 내 평화 안정에도 유리하다고 생각한다"면서 "남북 양측이 공통된 인식을 실천하고 화해와 협력의 프로세스를 계속 추진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유관국들의 현재의 시기를 잡고 같은 방향으로 가며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하는 데 함께 노력할 수 있길 바란다"면서 "중국은 이를 위해 계속해서 마땅한 역할을 하길 원한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