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관계가 없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

경남 통영 해상에서 전복된 어선에서 구조된 선원 6명 중 3명이 사망했다.

7일 통영해경과 삼천포서울병원에 따르면 구조된 우리나라 선원 3명이 의식과 호흡이 없어 사망 판정을 받았다.

사망 선원 3명의 인적사항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나머지 3명은 베트남인 선원으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 오후 11시 35분께 경남 통영시 좌사리도 남서방 4.63㎞ 해상에서 선원 11명이 타고 있던 59t급 쌍끌이 저인망 어선 제11제일호가 전복됐다.

사망자 3명을 포함한 6명은 구조됐고 5명은 현재 실종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