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영상] '전참시' 전현무 "패션 테러리스트 탈출, 한혜진이 돕는 중"

방송인 전현무가 한혜진이 열애 이후 자신의 패션에 대해 관심을 갖고 챙겨주는 중이라고 말했다.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제작발표회에는 강성아 PD,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김생민, 양세형, 유병재가 참석했다.

'연인 한혜진 씨가 스타일에 대해 조언해줬는가'에 대한 질문에 대해 전현무는 “패션에 대한 지적을 많이 받고 있다. 지난해 ‘나 혼자 산다’ 때도 옷으로 제일 비웃었던 사람도 한혜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머리부터 발끝까지 참견하고 있다. 스타일리스트를 본인 스타일리스트로 바꿨다. 우리 두 사람만 관리한다. 옷을 입고 사진을 찍어서 늘 사진을 보내고 있다. ‘양말 벗어라’, ‘손 내려라’ 등 참견을 해준다. 그대로 따르고 있다”고 덧붙여 전했다.

이날 전현무 매니저 한재상 씨도 전현무의 열애 이후 달라진 점에 대해 전했다. 그는 “열애 이후 전현무 씨가 바뀐 점은 특별히 없다. 좀 더 활기차졌고, 스타일이 좀 좋아졌다”고 말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이다. 오는 10일 밤 11시 15분 첫방송 예정.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영상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