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안보 회동 반응 엇갈려

바른미래 "북한에 현혹되면 안돼"
민평당 "긍정적인 자리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안보회동에 대한 여야 반응이 극명히 엇갈렸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7일 “이번 회동에서 문 대통령과 5당 대표는 시종일관 열띤 분위기 속에서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며 “남북 문제와 안보 문제에 관한 초당적 협력의 중요한 첫발을 내디뎠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북핵 폐기와 비핵화가 최종 목표이고 정교한 로드맵을 마련함으로써 완전한 핵 폐기 합의가 가능하다고 한 것에 대해 민주당은 커다란 신뢰를 보낸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부정적 평가를 내놓으면서 현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만족스러운 대답을 듣지 못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안보관, 북핵 문제에 대한 생각 등을 추론할 수 있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우리 국민은 남북 정상회담 쇼에 속지 않을 것이며, 선거에 남북 정상회담을 이용하려는 시도는 역풍이 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동에 배석한 장제원 수석대변인도 “남북 정상회담을 4월 말로 잡은 점과 ‘군사적 위협 해소’라는 비핵화 조건 등은 북한이 불러준 것을 받아쓴 것에 불과하며, 이번 회동을 통해 그런 인식이 ‘사실상 그렇다’라는 것을 확신하고 왔다”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도 “안보 문제에 대한 의구심을 일부 해소했지만 충분하지는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북특사단 발표문에 ‘북측은 남측을 향해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을 것임을 확약했다’고 돼 있는데 이런 황당하고 믿을 수 없는 북한의 말에 정부나 국민이 현혹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을 높이 평가하고 있는 민주평화당은 “긍정적인 자리였다”는 반응을 내놨다. 조배숙 평화당 대표는 “국민의 신뢰를 쌓을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며 “시각차가 많이 드러나서 거의 논쟁 일보 직전까지 가는 뜨겁고 활발한 의견 개진의 시간이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생각이 다른 정당끼리 만나서 무엇을 염려하는지를 듣고, 국민의 신뢰를 쌓을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