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는 7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과 관련, "국민의 신뢰를 쌓을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평가했다.

조 대표는 이날 회동 직후 국회에서 별도 회견을 하고 "오늘 청와대 회동은 그 전까지는 제1야당이 참석을 안 한 불완전한 회동이었는데, 이번에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참석해 완전체 회동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시각차가 많이 드러나서 거의 논쟁 일보 직전까지 가는 뜨거운, 활발한 의견 개진의 시간이었다"며 "청와대에서는 일단 논쟁까지 가는 것은 아니고 의견으로 충분히 듣겠다고 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이어 "의미 있는 시간이라고 생각한다"며 "생각이 다른 정당끼리 만나서 무엇을 염려하는지 듣고, 국민의 신뢰를 쌓을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조 대표는 또 "특히 앞으로 남북 관계가 급물살을 탈 텐데 여야 당 대표들이 미리 논의도 하고 국정의 파트너로서 논의 과정이 조금 더 필요하다"면서 "이런 기회를 국정의 고비 고비마다 만드는 것이 좋겠다"고 제안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