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핵 폐기 전 로드맵 가질 수 있어"…단계적 접근 시사
홍준표 "핵 동결 안돼…남북정상회담은 北 시간벌기용 될 수 있어"


문재인 대통령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7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 회동에서 대북정책에 대한 확연한 인식 차를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북핵 폐기라는 최종적인 목표에는 공감하면서도 단계적인 접근을 시사했지만, 홍 대표는 북핵 동결은 합의사항이 될 수 없다면서 북핵 폐기를 전면에 내세워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목표는 비핵화이고, 핵확산방지나 핵 동결로 만족할 수 없다"면서도 "그러나 바로 핵 폐기가 어려울 수 있다는 현실적인 문제가 있어서 핵 폐기 전 단계까지 로드맵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핵 폐기를 위해 단계적인 협상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나 홍 대표는 "핵 동결과 탄도미사일 개발 잠정 중단으로 합의해서는 안 된다.

핵 폐기가 아니면 대한민국에 큰 재앙이 발생할 수 있다"며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북한의 시간벌기용 회담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남북정상회담에 반대하느냐는 질문을 받고는 "(남북정상회담에) 가기는 가되 주제를 북핵 폐기로 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 측은 특히 남북정상회담 시기를 놓고도 팽팽하게 맞섰다.
홍 대표가 "다급하게 남북정상회담을 4월 말로 잡은 것은 지방선거용이다.

지방선거 직전에 평화 무드를 조성해 선거에서 이기고자 하는 정치적 책략"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시기는 여건이 되면 조기에 회담을 개최하되 6월 지방선거와는 조금 간격을 두자고 해서 4월 말로 됐다"고 설명했다.

대북특사단 방문 결과에 대한 평가도 엇갈렸다.

홍 대표는 "김정은이 불러준 대로 합의문을 받아쓴 것 아닌가"라면서 "2005년 9·19 비핵화 공동성명에서는 핵 폐기를 위한 로드맵이 있었지만, 이번에는 핵 폐기로드맵이 없었다.

실패한 합의"라고 말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특사단을 파견한 이유는)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판단을 들어봐야 했기 때문"이라며 "특사단이 가서 (김 위원장의 판단을) 확인했고, 결과적으로 기대 이상으로 수용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또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남에 대해서도 "남북정상대화를 하기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