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기업 참여 '워라밸포럼' 출범

초저출산 위기 극복을 위한 ‘일생활균형(워라밸) 및 일하는 방식 혁신을 위한 국회포럼’(사진)이 출범했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여야 의원 37명은 ‘세계 여성의 날’을 하루 앞둔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포럼 출범식을 열고 다양한 정책 개발과 입법 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포럼에는 대한변호사협회, 한국여성벤처협회, 한국교육방송공사,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유한킴벌리, 풀무원, 프론텍,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한화생명 등 12개 기관·단체·기업이 외부 회원으로 참여해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포럼은 선언문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시대적 가치인 ‘워라밸’과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통한 생산성 향상’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사회 전체를 아우를 수 있는 종합적이고 적극적인 대처방안이 필요하다”며 “포럼을 통해 워라밸 실천이 가능한 문화 형성과 정착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럼 공동대표인 한 의원은 “개정된 근로기준법이 장시간 노동이 야기하는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일·생활 균형이 우리 사회와 현장에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도록 포럼을 중심으로 바꿔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우리 기업들은 변화의 필요성을 공감하면서도 일하는 방식은 여전히 예전 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정부는 생산성 향상과 일자리 질 개선을 통해 중소기업의 일·생활 균형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선정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변호사는 주제발표를 통해 “기업 입장에서 일과 생활의 균형은 생산성 확보 문제와 함께 논의돼야 한다”며 “일과 생활의 균형은 ‘여성만의 이슈’가 아니라 어떻게 일터 문화를 더욱 포용적으로 만드느냐는 ‘문화혁신’에 관한 이슈”라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