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연서와 산다라박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7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치즈인더트랩'(감독 김제영)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김제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해진, 오연서, 박기웅, 유인영, 산다라박, 문지윤, 김현진이 참석했다.

이날 오연서는 "이 영화로 산다라박 언니를 만나게 돼서 너무 좋다. 나보다 언니인데 어려보여서 내가 너무 귀여워했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 만났을 때는 걱정이 됐는데 현장에서 금세 친해졌다. 연기하기 정말 편했다. 공감대도 많아서 개인적으로 연락도 많이 한다"고 덧붙였다.

산다라박은 "실제로는 내가 낯을 많이 가려서 오연서가 많이 도와줬다. 말도 걸어주고 연기적인 아이디어를 많이 줬다. 촬영 후 더 친해져서 지금까지 잘 지내고 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치즈인더트랩'은 모든 게 완벽하지만 베일에 싸인 선배 유정(박해진 분)과 평범하지만 매력 넘치는 여대생 홍설(오연서 분)의 두근두근 아슬아슬 로맨스릴러다. 누적 조회 수 11억 뷰를 기록한 인기 웹툰 '치즈인더트랩'을 원작으로 했다. 오는 14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