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연서가 박해진이 촬영 현장에서 잘 챙겨줬다고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치즈인더트랩'(감독 김제영)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김제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해진, 오연서, 박기웅, 유인영, 산다라박, 문지윤, 김현진이 참석했다.

이날 오연서는 호흡을 맞춘 박해진에 대해 "극 중 캐릭터와 다르게 굉장히 따뜻하고 잘 챙겨주셔서 재미있게 잘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귀기 전 후의 갈등을 잘 표현하고 싶어서 그 지점에 중점을 많이 뒀다. 영화는 더 압축적이다 보니 유정과 홍설이 가까워지고 오해하는 모습이 많이 설명되지 못 한 것 같다"고 털어놨다.

'치즈인더트랩'은 모든 게 완벽하지만 베일에 싸인 선배 유정(박해진 분)과 평범하지만 매력 넘치는 여대생 홍설(오연서 분)의 두근두근 아슬아슬 로맨스릴러다. 누적 조회 수 11억 뷰를 기록한 인기 웹툰 '치즈인더트랩'을 원작으로 했다. 오는 14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