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연서가 영화 '치즈인더트랩'을 통해 새로운 '홍설' 캐릭터를 만들어냈다고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치즈인더트랩'(감독 김제영)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김제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해진, 오연서, 박기웅, 유인영, 산다라박, 문지윤, 김현진이 참석했다.

이날 오연서는 홍설 캐릭터에 대해 "예전부터 외모가 닮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굉장히 사랑받은 작품이고 드라마로도 나와서 영화를 하기 전에 부담이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원작은 예전에 읽었다. 홍설의 시점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점이 흥미로웠다. 감독님께서 자연스러운 내 모습을 녹여내 나만의 홍설을 만들면 좋겠다고 하셨다"며 "여러분이 상상하는 홍설보다 나만의 독특한 홍설이 되지 않았나 싶다"고 밝혔다.

'치즈인더트랩'은 모든 게 완벽하지만 베일에 싸인 선배 유정(박해진 분)과 평범하지만 매력 넘치는 여대생 홍설(오연서 분)의 두근두근 아슬아슬 로맨스릴러다. 누적 조회 수 11억 뷰를 기록한 인기 웹툰 '치즈인더트랩'을 원작으로 했다. 오는 14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