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견하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 예능계 대세들을 파헤치는 신선한 포맷의 관찰 예능이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지난해 파일럿으로 선보여 화제를 모았던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최측근인 매니저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패널들이 그들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방송 출연이 익숙하지 않은 매니저들이 등장해 예측할 수 없는 상황과 행동들을 통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매니저들의 시선'이라는 지점은 타 관찰 예능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강성아 PD는 출연자 섭외 계기를 밝혔다.

그는 "이분들이 굉장히 대단한 분들이지만 처음 파일럿을 시작할 때 이렇게까지 핫하지 않았다"라며 "프로그램의 기운이 좋은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송은이는 꼭 필요한 분이셔서 섭외했지만 '셀럽파이브'로 제 2의 전성기를 누릴지 몰랐고, 김생민도 섭외 당시엔 '카메라가 날 따라다녀도 되겠냐'고 물을 정도였다. 전현무 또한 대상을 받고 이렇게 핫한 남자가 될지 몰랐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가장 공을 들인것은 이영자"라며 "출연을 부탁하기 위해 전전긍긍했고 울면서 빌었다. 나와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이영자와 그의 매니저 송성호 팀장은 파일럿 프로그램이었던 '전지적 참견 시점'을 정규 편성받게한 일등공신이다.

이영자는 "매니저 덕에 한 프로그램 하게 됐다"라며 "살다가 남자 덕을 처음 봤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방송에서 송 매니저의 식사 메뉴를 매끼 골라주고, 본인 스타일대로 옷을 사주는 등 '강압적'인 선의를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이영자는 놀란 점이 많았다고 했다. "차안에서 매니저는 앞을 보고 운전한다. 영상으로 내가 말을 할 때 매니저 표정을 처음 봤다. 눈치보면서 운전하는 것을 보고 너무 놀랐다. 보듬어줘야 겠다."

이영자는 "오랜기간 방송을 했는데 저도 흔들리는 인격이다. 지금까지 30명의 매니저를 만나 급하게 좋은 인격을 만든거다. 데뷔때는 매니저가 다 해주는 줄 알았다. 살아보니 그게 아니더라. 세월이 지나면서 다듬어졌다. 나도 매니저에게 잘해주고 있다. 한 두번은 참는데 세 번째는 성격이 나온다. 일방적으로 잘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생민은 방송생활 25년 동안 스스로 매니저를 하다 SM C&C와 계약 후 처음으로 매니저를 들이게 됐다.

송은이는 이에 대해 "태어나 처음으로 매니저가 생겼는데 김생민보다 더 초보인 매니저가 오는 것은 예능 신이 내린 것"이라며 "영상을 보며 어떤 맥락에서는 김생민이 혼자 다녔을때가 더 편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라고 귀띔했다.

김생민의 새 매니저는 그의 새 차가 출고되고 며칠 후 함께 일하게 됐다. 2월에 매니저 학과를 졸업하고 현장 경험이 없는 신입인셈.

그는 "차는 바로 나왔는데 사람은 바로 오지 않았다"라면서도 매니저가 생긴 후 불편함에 대해서는 "차안에서 노래를 부르면서 스트레스를 푸는데 매니저가 옆에 있으니 노래를 못한다. 가족과 통화도 못한다. 너무 얼마 안돼서 존중하며 가는 중"이라고 털어놨다.

과거 '극한직업 매니저'라는 코너를 했던 유병재도 그의 진짜 매니저와 함께 등장한다.
유병재는 "제가 사회생활을 못할 정도로 내성적이다. 저희 형(매니저)는 군대부터 10년 동안 함께 지내 부모님처럼 일거수 일투족 케어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먹는 것, 입는 것 그런 부분을 다 챙겨줘야 해서 힘들 거다. 애기처럼 대해줘야 하는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나 혼자 산다'라는 관찰 예능을 하고 있는 전현무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 대한 자신감을 전했다.

그는 "'나 혼자 산다'는 철저히 리얼한 일상이다. 혼자 하는 것이 많고 혼잣말도 빙의된 사람처럼 한다. '전지적'은 매니저와 스타의 상호관계 속 일상이라 굉장히 다르다"라고 차이를 설명했다.

앞서 이영자와 김생민은 '전지적 참견 시점' 정규 편성에 대한 공약을 내건 바 있다. 김생민은 출연자들에게 37만원치 식사를 쏘는 것이고 이영자는 전현무의 매니저를 하겠다고 자청했다.

이에 김생민은 "살면서 먹는 것이 그렇게 중요한가 싶게 생각해본다"라고 너스레를 떨더니 "이 분들이 모두 바쁘신 분이시다. 살 수 있다. 사겠다"라고 약속했다.

이영자는 "전현무만 좋다면 가능하다. 활동 많이 하는 친구라 기다리는 시간에 책 서너권도 읽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전현무는 "어디에서 내리고 타는지 동선만 안 밝혀도 된다면 이영자가 매니저를 해도 된다"라고 농을 쳤다. 이영자는 "내가 나설때는 동선까지 다 말해야 한다. 사람들이 궁금해 하는 부분이다. 사람을 뭘로 보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출연자들은 한국 대표 대형기획사인 SM C&C, YG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등이다.

강성아 PD는 "의도한 것은 아니다"라며 "유병재의 경우 촬영 하면서 YG인 것을 알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에 전현무는 "유병재와 절 보고 누가 SM, YG를 떠올릴 수 있겠나"라며 "예능인 친구들일 뿐이다"라고 밝혔다. 이영자는 "저희 회사는 아이오케이다"라고 거들기도 했다.

강 PD는 "앞으로 게스트들이 나오겠지만 출연 포인트는 연예인 캐릭터보다 매니저들이 하실 말씀이 있는지가 가장 중요하다. 앞으로도 그렇게 섭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은이는 "내가 알지 못하는 타인의 삶을 애정어린 시점으로 보기 어려운데 녹화장 분위기가 너무 좋아 즐겁게 촬영 중이다. 보시는 분들이 유쾌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유병재는 "재밌게 봐달라고 하는데 저희는 재밌게 만들었으니 열심히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오는 10일 토요일 밤 11시 15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사진=변성현 기자, 영상=신세원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