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매 필수품목 지정 관행도 없애야…구매협동조합 설치 필요"

가맹점주단체와 시민단체는 7일 최저임금 인상으로 늘어난 부담을 본사와 가맹점이 함께 나눠야 한다며 수익 배분구조 개선을 촉구했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연석회의와 참여연대 등은 이날 서울 서초구 방배동 미스터피자(MP그룹)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가맹 본사가 부당하게 구매 필수품목을 설정하는 관행을 없애고 가맹금을 인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가맹점에 돌아갈 정당한 이익을 가맹 본사와 특수관계인이 가져가는 왜곡된 유통 관행으로 가맹점의 영업이익은 나날이 악화하고 있다"며 "본사가 가맹금 조정으로 수익을 합리적으로 배분하지 않으면 폐업에 내몰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본사와 가맹점주가 함께 구매협동조합을 설립하거나 공동구매를 하는 식으로 가맹사업의 투명성을 높이고, 가맹금 인하를 논의할 협상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