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은행권 채용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KB국민은행의 인사팀장을 구속했다.

강도 높은 수사가 진행될 것이란 전망이 짙은 가운데 채용비리 의혹의 중심에 놓인 윤종규 KB금융(52,900200 +0.38%)지주 회장의 거취에도 관심이 쏠린다. 채용비위로 불명예 사퇴한 이광구 전 우리은행(16,35050 +0.31%)장의 전철을 밟을 것이란 우려가 높아지고 있어서다.

7일 은행업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이환승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신입행원 채용비리'에 관한 업무방해 혐의로 KB국민은행 인사팀장 오모씨(45)에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환승 부장판사는 "증거인멸 우려"를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검찰이 은행권의 채용비리 수사에 착수한 이후 실무자가 구속된 것은 처음이다.

국민은행은 작년 12월 금융감독원에 채용비리가 적발되면서 검찰의 수사를 받았다. 금감원은 국민은행이 2015년 채용 청탁으로 3건의 특혜채용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 가운데 윤종규 KB금융지주회장의 종손녀(친누나의 손녀)가 포함돼 있다.

윤종규 회장의 종손녀는 서류전형 840명 중 813등, 1차 면접 300명 중 273등 했지만 2차 면접에서 120명 중 4등으로 합격했다. 경영지원그룹 부행장과 인력지원부 직원이 최고 등급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채용비리에 긴밀히 얽힌 국민은행 인사팀장이 구속수사를 받게 되면서 채용비위 당사자로 지목된 윤종규 회장도 곤란한 처지에 놓이게 됐다. 윤 회장의 채용비리 혐의가 입증될 경우 사퇴의 압박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은 신입행원 채용비리로 지난해 11월 자진 사퇴한 바 있다. 국정감사에서 금융감독원, 국가정보원, 우리은행 VIP고객 및 전·현직 임원들의 자녀와 친인척 등 16명을 특혜 채용했다는 혐의가 불거졌기 때문이다.

다만 업계 내부에서는 우리은행보다 국민은행의 문제를 더 무겁게 보고 있다. 검찰의 구속수사 여부에서 차이를 드러내고 있어서다.

올해 1월 검찰은 이광구 전 행장과 채용 비리에 가담한 전직 임원 1명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이 이를 모두 기각한 바 있다.

당시 서울북부지법 최종진 영장전담 판사는 "범죄혐의 소명 정도 및 이에 대한 다툼의 여지, 수사 진행 경과(수차례 압수수색이 이뤄졌고 관련자 진술이 확보된 점), 개인적 이득을 얻은 것으로 보이지 않는 점, 주거 및 가족관계 등 사정을 종합하면 현 단계에서 구속할 사유나 정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영장 기각 사유를 밝혔다.

법원은 우리은행 인사팀장인 이모씨(45)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도 기각했다.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는 것이 기각 사유였다.

업계는 채용비리 수사선상에 놓인 윤종규 회장이 검찰의 사정 칼 끝을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채용비리 관련 검찰이 구속수사를 진행하고 나선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한경닷컴 김은지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