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폭탄 계획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마찰
트럼프 "조만간 후임 결정"

사진=브레이킹뉴스 홈페이지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고 경제 자문인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사임 의사를 밝혔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뉴욕타임스(NYT) 현지 언론에 따르면 콘 위원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조국을 위해 봉사하고 역사적인 세제 개혁안 통과를 포함해 국민에게 이익이 되는 친 성장 경제정책을 제정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며 사임 의사를 밝혔다.

콘 위원장은 수입산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 부과 계획을 두고 마찰을 빚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서도 "이런 기회를 주신 대통령에게 감사하며 대통령과 현 행정부가 미래에도 크게 성공하길 바란다"고 인사를 전했다.

콘 위원장의 사임은 수주일 내 확정될 전망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NYT에 보낸 성명에서 "게리는 나의 수석 경제 자문으로 미국의 경제 부흥과 역사적인 감세와 개혁 실행 등 우리의 정책을 추진하는 데 있어 훌륭한 일을 했다. 그는 재능있는 드문 인재이며 국민에 대한 그의 헌신적인 봉사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콘 위원장이 물러난 주요 원인으로는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 부과 계획을 놓고 벌어진 백악관 내부 갈등이 꼽힌다.

콘 위원장이 관세 부과에 강력히 반대하며 트럼프 대통령 및 이를 찬성하는 진영과 마찰을 빚었다는 점에서다.
미 투자은행 골드만삭스 최고경영자 출신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주의에 맞서 월가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역할을 한 콘 위원장은 관세 폭탄이 경제 성장을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며 막판까지 반대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부과 계획을 발표하기 전날인 지난달 28일에는 만약 관세 조치를 고수한다면 사퇴하겠다고 배수진을 쳤다.

복수의 백악관 관계자들은 콘 위원장이 꼭 이 한 가지 원인만으로 사임을 결정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콘 위원장 주변인들은 관세 부과가 사임 결정에 촉매제 역할을 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평소 자유무역을 옹호하며 트럼프 행정부의 국수주의적 정책에 반대 의사를 표명했던 콘 위원장의 사임은 미국의 경제·금융 분야에 파급효과를 가져올 전망이다.

실제로 콘 위원장의 사임 소식에 이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선물이 1% 내리는 등 금융시장 전반이 출렁였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중간선거를 앞두고 더 호전적으로 국수주의적 정책을 추진한다는 점에서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콘 위원장의 사임 소식이 전해진 후 트위터에 "새로운 수석 경제 자문 선임에 관한 결정을 조만간 내리겠다"며 "많은 사람이 이 일을 원하고 있으니 현명하게 선택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