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작가가 '못난 글 피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오늘(7일) 밤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 방송에서는 유시민 작가가 앙코르 강연 첫 번째 주자로 나선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 유시민은 '좋은 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학생들에게 본인이 생각하는 '어려운 텍스트'가 무엇이었는지 물었다.

덕원은 에리히 프롬의 '자유로부터의 도피'가 학창 시절 자신에게 큰 좌절감을 준 책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지영은 "칸트의 '순수이성비판'이 순수한 내용일 것으로 생각하고 책을 샀던 내가 정말 순수했구나 느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학생들은 저마다 '최악의 텍스트'를 뽑아보기도 했다.

특히 이용주는 패션 잡지에서 많이 사용되는 일명 '보그체'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홍진경은 "나는 무슨 뜻인지 이해한다"며 유시민의 날카로운 질문에 막힘없이 대답해 감탄을 자아냈다.

학생들의 한탄을 듣던 유시민은 '못난 글 피하기 체크리스트' 활용해 좋은 글을 작성하는 방법을 소개했다. 유시민은 총 6가지 항목으로 구성된 체크리스트를 활용해 본인이 생각하는 '최악의 텍스트'를 고쳤다.

특히 항목 중 하나로 '거시기 화법 지우기'를 소개하며 "'거시기'라는 말은 애매한 표현을 말한다. 적절한 단어가 떠오르지 않을 때 '부분'이라는 말을 남용한다. 이는 우리말답지 않은 우리말을 만들고 있는 것"이라며 잘못된 언어 사용을 비판했다.

유시민 작가가 소개하는 '못난 글 피하는 6가지 체크리스트'는 7일(수) 밤 9시 30분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 1주년 특집 강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