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이영자가 '전지적 참견 시점'으로 데뷔했던 방송사인 MBC에 재입성했다.

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새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지난해 11월 2부작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출발해 시청자들의 선택을 받고 결국 정규 편성됐다.

지난 방송을 통해 이영자의 31번째 매니저 송성호 팀장이 순수한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하면서 정규 편성의 일등공신으로 꼽혔다.

이영자는 "매니저 덕에 한 프로 하게 됐다"라며 "살다가 남자 덕을 처음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만나는 매니저들마다 6개월을 못버텼는데 이번 매니저를 통해 MBC에 다시 입성하게 됐다. 감사함을 이루 말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는 예능프로그램이다. 방송 출연이 익숙치 않은 매니저들이 예측할 수 없는 웃음 포인트가 된다.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김생민, 양세형, 유병재 출연. 오는 10일 밤 11시 15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