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타임지 선정 '2017 가장 영향력 있는 10대'에 당당히 이름을 올린 모델 한현민이 SBS '영재발굴단'을 찾았다.

요즘 가장 핫한 모델답게 189cm의 큰 키와 환상적인 비율을 뽐낸 한현민은 모델 워킹을 독학으로 공부한 노력파다.

특히 그는 실전 경험에서 쌓은 실력으로 전 세계인의 마음을 뺏었다.

한현민은 한국인 어머니와 나이지리아 출신의 아버지 아래에서 자랐다. 무려 5남매 집안의 장남이다.

이날 한현민은 "가족계획을 주도했다"면서 "맞벌이를 하시는 부모님 때문에 집에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았던 그는 부모님께 동생을 낳아 달라 부탁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어린 나이에 사기를 당했던 아픈 사연도 공개했다.

초등학교 때 야구를 했던 그는 형편상 운동을 그만두게 되었고, 중학교에 진학하면서부터 옷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이후 '모델'이라는 꿈을 가지면서 전단지 돌리기, 이삿짐 나르기 등 여러 아르바이트를 전전했다.

한현민은 "해외 패션쇼에 서게 해준다는 광고를 보고 거금 30만 원을 내고 오디션에 참여했다"면서 "오디션장은 속옷 한 장을 여러 명이 함께 돌려 입으며 속옷 화보 사진을 찍게 할 정도로 이상했다. 결국 그 오디션은 사기로 밝혀졌지만, 그래도 그때 촬영한 사진을 본인의 SNS에 올린 결과 현재 에이전시 대표에게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황당했던 사기 사건이 인생의 '전화위복'이 된 것이다.

모든 사람들을 행복하게 하는 모델이 되고 싶다는 한현민의 이야기는 오늘(7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SBS '영재발굴단'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