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이후 적십자회담, 군사당국회담 등 진행"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에서 범정부 차원의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회동에 참석한 민주평화당 이용주 원내대변인은 청와대가 이같은 입장을 설명했다고 국회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설명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북핵문제 개선과 해결이라는 선순환을 위해, 그리고 한반도 평화 정착과 진전을 위해 이런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정상회담 이후에는 적십자회담, 군사당국회담 등 다양한 대화가 진행될 것이라고 정부가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