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감독·조재현 성폭행 의혹

김기덕 감독·조재현 성폭행 의혹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을 향해 국민들이 분노했다. 이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두 사람의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이 쏟아지고 있다.

7일 오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김기덕 감독과 조재현 성폭행 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엄벌을 요구하는 청원이 수십 건 게재됐다.

작성자들은 "권력을 이용한 이들을 반드시 처벌해주십시오",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규명 부탁드립니다" 등을 요청했다.
앞서 6일 방송된 MBC 'PD수첩'을 통해 여배우들은 김기덕 감독과 조재현의 성폭력을 폭로했다.

한 여배우는 촬영 합숙 장소를 '지옥'이었다고 표현했다. 이 여배우는 "김기덕 감독, 조재현은 '여자를 겁탈하려는 하이에나' 같았다"면서 "공포였다. 김기덕 감독은 수차례 성폭행을 시도했고 늘 몸싸움을 해야 했다. 그래서 항상 몸살이 났다. 영화보다 그것이 목적인 것 같았다. 혈안이 돼 있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김기덕 감독, 조재현, 조재현 매니저가 서로 성폭행 하려고 경쟁하는 분위기였다"면서 "김 감독이 방에서 다른 여자와 성관계를 하고 있는 장면도 목격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